검색

오드리선, 숫자 활용한 TV CF 공개 후 소비자 이목 집중


- 첫 번째 국내 제조 완전무염소 생리대 강점 숫자로 어필…소비자 신뢰 이끌어

[글로벌경제신문 양윤모 기자] 최근 숫자로 안전성을 강조한 TV CF를 환경 여성용품 브랜드 오드리선이 새롭게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국내 최초로 커버부터 흡수체까지 전면 ‘완전무염소(TCF)’ 방식을 적용한 오드리선 생리대의 강점을 ‘0’과 ‘100’이라는 숫자로 직관적으로 보여준 것이,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어필됐다는 해석이다. 신생 브랜드인 오드리선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인지도를 극복하기 위해, 앞서 진행했던 광고에서는 배우 정혜인을 앞세워 안전성을 따져 선택하는 생리대 소비 트렌드에 중점을 두었다. 하지만, 새롭게 공개한 이번 ‘TCF 더블코어 생리대’ CF에서는 모델 보다는 눈으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전면 염소표백 과정을 하지 않은 제품 자체에 중점을 둬 숫자로 표현했다. 실제로 염소는 0.00%, 유기농은 100%라는 숫자를 대비시켜 안전에 집중한 제품임을 시각적으로 강조했다. 소비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TV CF 공개 이후, TCF 라는 용어가 이전까지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게는 알지 못했는데, 이제서야 확실하게 알게 됐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드리선 관계자는 “건강과 안전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국내 첫 TCF 방식의 오드리선 제품이 출시 이후 매달 두 자리 수 이상 상승세를 달리며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며 “여기에 주목해 자신감을 갖고 제품 안전성 자체에 중점을 맞춘 광고를 과감하게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드리선은 이러한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 TV CF뿐만 아니라 오프라인과 온라인 등을 통해서도 완전무염소(TCF) 제품 강점을 공통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일례로 생리대 대표 구매처 중 하나로 꼽히는 전국 올리브영 매장에 소비자들이 직관적으로 완전무염소(TCF) 생리대임을 알 수 있도록 대형 홍보물을 설치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내 몸에 선한 완전무염소(TCF) 생리대’라는 슬로건도 여성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오드리선을 전개하는 JK인스퍼레이션은 친환경 여성용품 브랜드 ‘오드리선’ 외에도 50년 전통 이태리 장인이 수제로 제조한 100% 비건 메이크업 브러시 ‘로아나’, 친환경 퍼스널케어 브랜드 ‘베어드’, 호주 유기농 영유아 브랜드 ‘라클리니카’, 숙취해소음료 ‘모닝리커버리’ 등 다양한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양윤모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yym@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