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테슬라 나와 숙취해소음료로 美 시장 개척한 이시선 82랩스 대표

“미국 주류 시장은 한국보다 25배 이상 큰데도 숙취해소음료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직접 만들기로 했습니다.”

숙취해소음료로 미국 시장에서 6개월 만에 30억원의 매출을 올린 한국인 교포 청년이 있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82랩스(Labs)의 이시선 대표(28)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경기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8’ 행사에 연사로 나서 82랩스의 창업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우연한 기회에 한국에서 접한 숙취해소음료에 매력을 느꼈다”며 “미국에 이런 제품을 들여오고 싶다는 생각에 사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국 시장에서 숙취해소음료의 수요를 알아보기 위해 5달러에 제품을 파는 ‘가짜 사이트’도 열었다. 순식간에 2000달러가 모일 정도로 사람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실제 생산한 제품은 없었기에 모든 돈을 돌려줬지만, 그는 수요가 충분하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1804042895j